• Japanese
  • Simplified Chinese
  • Traditional Chinese
  • English

모바일 버전

  • 표준
  • 대

Site Map

Kyodo News

日, ‘알레르기 치료’ 첫 지침안 취합…교내 중증화 예방 차원도

16/12/02 12:59

일본 후생노동성은 2일 아토피성 피부염과 ‘화분증(花粉症, 꽃가루 알레르기)’ 등의 알레르기 질환에 대한 대책 방향성을 정한 기본지침안을 취합했다. 거주 지역에 상관없이 어디서든지 적절한 의료를 받을 수 있도록 정부와 지역의 거점 병원과 주치의가 연계하는 구조를 정비해 환자 생활의 질 향상을 목적으로 한다.

학교 등지에서 중증화와 사고를 막기 위해 교원 연수와 적절한 교육도 요구했다. 알레르기 질환에 대한 기본지침을 정부가 책정하는 것은 처음이다. 2일의 후생노동성의 협의회에서 대체 승낙됐다. 올 연도 내로 운용을 시작한다.

일본은 알레르기 환자가 급증해, 영유아에서 고령자까지 2명 중 1명은 어떤 알레르기가 있다고 한다.

지침안은 알레르기 진료는 내과와 피부과, 소아과 등에 걸쳐진 데다가 전문의가 있는 지역에 치우치는 경향이 있어서 지역 간 격차가 크다고 지적했다. 지역 병원과 의사가 정보를 공유하는 등 연계해, 전문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한다. 구체적인 연계 구조는 향후 검토한다. 학회의 인정제도를 활용해 의사와 간호사, 약제사 등의 지식을 향상한다.

인터넷에 넘치는 정보에는 과학적으로 적절하지 않아 증상이 악화하는 사례도 있다며, 예방법과 증상을 가볍게 하는 생활 개선책에 관해 최신의 올바른 정보를 전용 사이트에서 제공된다.

학교 등에서 알레르기에 대한 이해를 얻지 못해 힘든 경험을 하는 경우도 있어, 알레르기 아동이 다른 아동과 차별을 받는 일이 없이 안정된 학교생활을 보낼수 있도록 적절한 교육도 촉구했다. 교직원 등에게 연수의 기회를 마련한다.

급성 증상인 아나필락시스에 대응하기 위한 자기 주사에 관한 지식을 넓히는 것 외에 재해시에는 알레르기 대응식사를 좀더 확보한다. 화분을 줄이는 산림 정비도 포함했다.

기본 지침은 지난해 시행한 알레르기 질환대책기본법에 기초해 책정된다.【교도통신】

PAGE BACK

page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