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yodo News
  • Japanese
  • Simplified Chinese
  • Traditional Chinese
  • English
  • 虫眼鏡
  • 표준
  • 대

Site Map

   >  주요 >  日 관방장관, 친서 반송 “있을 수 없다” 불쾌감 표시(종합)
Category

日 관방장관, 친서 반송 “있을 수 없다” 불쾌감 표시(종합)

12/08/23 15:15

일본의 후지무라 오사무(藤村修) 관방장관은 23일 오전 기자회견에서 시마네현 다케시마(島根県竹島, 한국명 독도)의 영유권을 둘러싼 노다 요시히코(野田佳彦) 수상이 이명박 대통령에게 보낸 친서를 한국 측이 일본 측에 반송할 방침을 결정한 것에 강한 불쾌감을 표시했다. “외교 관례상 정상 간 친서가 반송되는 것과 같은 사례는 통상적으로 있을 수 없다”고 말했다.

향후 대응에 관해서는 “공식적으로 ‘반송하겠다’는 방침의 연락도 없으므로 지금 시점에서 무엇인가 말해서는 안된다”며 명언을 피했다. 수상이 17일 보낸 친서는 이명박 대통령의 다케시마 상륙과 일•한 관계를 둘러싼 발언에 ‘유감의 뜻’을 전하고 다케시마 문제를 국제 사법재판소에 공동 제소할 것을 제안하는 내용이다.

한편 중의원 예산위원회는 23일 오후, 노다 수상과 겐바 고이치로(玄葉光一郎) 외무대신 등 관계 각료가 참석해 외교•안전보장 문제에 대해 집중 심의를 연다. 야당은 이 대통령의 다케시마 상륙과 홍콩의 활동가들의 오키나와현 센카쿠제도(沖縄県尖閣諸島, 중국명 댜오위다오=釣魚島) 상륙 사건을 둘러싼 정부 대응을 엄격하게 추구하게 된다. 자민당은 외교상 ‘실점’을 부각시켜 수상 문책결의안의 참의원 제출에 연결하려는 생각이다.

자민당의 이시바 시게루(石破茂) 전 방위대신은 활동가 등의 센카쿠제도 상륙을 저지하지 않았던 정부 판단을 비판했다. 시모무라 하쿠분(下村博文) 의원은 이명박 대통령의 덴노(天皇, 일왕) 방한문제와 관련 사죄 요구 발언에 철회를 요구하도록 촉구할 예정이다.

이에 앞서 민주당 기라 슈지(吉良州司) 의원은 영해경비 강화를 위한 대처를 추궁할 예정이다. 공명, 공산, 사회민주 각 당 등도 질문할 예정이다. 24일 참의원예산위가 집중 심의를 열게 된다.【교도통신】

PAGE BACK

page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