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yodo News
  • Japanese
  • Simplified Chinese
  • Traditional Chinese
  • English
  • 虫眼鏡
  • 표준
  • 대

Site Map

   >  주요 >  이란, 核 문제 협력 대가로 ‘시리아 협의체’ 참가 주장
Category

이란, 核 문제 협력 대가로 ‘시리아 협의체’ 참가 주장

12/06/17 21:00

【워싱턴 교도】이라크에서 지난 5월 개최된 이란 핵문제 관련 협의에서 이란이 유엔(UN) 안전보장이사회 상임이사국에 독일을 추가한 6개국을 상대로 자국 핵문제와 관련한 거래 대상으로 시리아 문제에 대한 관여를 요구해 이 문제에 대한 영향력을 행사하려 했던 것으로 외교 소식통 및 협상 내용에 정통한 미국의 전문가를 통해 17일 밝혀졌다.

6개국 가운데 러시아는 이란의 관여를 지지하고 있으나 미국은 반대하고 있다. 이란의 이러한 제안은 6개국 사이의 분열을 유도해 교섭에서 유리한 위치를 차지하기 위한 것으로 분석되며, 이라크 협의에 이어 모스크바에서 오는 18일-19일에 개최되는 회동도 난항을 겪을 전망이다.

이란이 이라크에서 개최된 협의에서 자국 핵문제와 시리아 정세를 연결 지으려 한 것이 밝혀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시리아 문제와 관련해서는 현재 유엔과 아랍연맹의 합동특사를 수행중인 코피 아난 전 유엔 사무총장 및 러시아가 아사드 정권이 정전을 이행하도록 시리아에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는 이란을 포함한 관계국이 참여하는 국제회의를 개최하는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그러나 미국은 이란의 참가를 강력히 반대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란은 이라크에서 개최된 협의에서 6개국이 이란의 ‘우라늄 농축 권리’를 인정하도록 요구하면서 미국 및 유럽지역 국가들이 현재 자국에 대해 가하고 있는 제재 및 6월 하순부터 순차적으로 발동되는 이란산 원유 금수 조치 등을 염두에 두고 제재의 단계적인 해제 및 일부 제재의 즉각적인 완화를 요구했다.

또한 이란은 시리아 사태 등을 예로 들며 중동지역의 “핵개발과 안전보장의 공동대응”을 노리기 위해 시리아 문제 해결을 위한 국제사회의 논의 과정에 참가하겠다는 의욕을 시사했다.

6개국은 이에 대해 이란이 추진중인 농축도 약 20%의 우라늄 제조 중단 및 이란 중부 포르도에 위치한 우라늄 농축시설의 활동정지를 요구했다. 이란측은 농축도 약 20%의 우라늄 제조정지에 대해 일정한 ‘제한’에 그치겠다는 입장을 시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6개국측은 국제원자력기구(IAEA)의 불시조사 가능성을 열어 둔 추가의정서 이행도 요구하며 제재완화 요구에 대해서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를 통한 새로운 제재는 실시하지 않겠다”고 대응하는데 그친 것으로 전해졌다.

Category

PAGE BACK

pagetop
런던 올림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