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Japanese
  • Simplified Chinese
  • Traditional Chinese
  • English

모바일 버전

  • 표준
  • 대

Site Map

Kyodo News

北, 안보리 결의는 “자위권 부정한 주권침해 행위”…전면 배격

16/12/02 10:10

【베이징 교도】북조선(북한) 외무성은 1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11월 30일에 채택한 북조선 제재 결의에 관해 “우리의 자위권을 부정한 주권침해 행위”라고 전면 배격하고 “우리의 보다 강력한 자위적 대응조치를 불러오게 될 것이다”라고 경고하는 대변인 담화를 발표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전했다.

결의 채택 후 북조선의 공식적인 반응은 처음이다. 담화는 제재로 북조선의 핵무장 노선은 포기시킬 수 없다고 주장, 핵개발을 계속할 방침을 재차 강조했다.

9월 실시한 5차 핵실험에 관해 “미국을 비롯한 적대세력들의 핵위협과 제재소동에 대한 실제적 대응조치”라면서 “유엔안전보장리사회는 핵실험을 포함한 주권국가의 자위권 행사를 금지시킬 그 어떤 권한도 없다”라고 반발했다.

또한 “제재는 불피코 긴장 격화만을 초래하게 될 것”이라고 지적, 조선(한)반도 정세가 “통제 불능의 상태”에 빠지는 경우 그 책임은 제재를 주도한 미국이 전면적으로 지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앞서 일•미•한 3개국의 유엔대사는 11월 30일, 공동기자회견을 통해 파워 미 유엔대사는 “북조선이 핵•미사일 개발을 위해 쓰는 외화를 줄일 수 있다”며 제재 효과에 기대를 밝혔다.

안보리 비상임이사국인 일본의 벳쇼 고로(別所浩郎) 유엔대사는 제재 결의에 관해 핵•미사일 개발 조지를 위해 “효과적인 수단”이 된다고 평가해 “(북조선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확신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한국의 오준 유엔대사는 3월에 발동한 가장 강력한 안보리 제재를 “보강한다”고 지적. 파워 미 유엔대사는 결의가 효력을 발휘할 때까지 일정한 시간이 걸릴 것이라는 전망을 나타냈다.

PAGE BACK

page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