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Japanese
  • Simplified Chinese
  • Traditional Chinese
  • English

모바일 버전

  • 표준
  • 대

Site Map

Kyodo News

박 대통령 탄핵, 성패 불투명…여당 비주류, 태도 보류(종합)

16/12/01 20:17

  • 한국 국회에서 회동을 가진 야당 3당 대표=1일 서울(연합=교도) 【교도통신】2016/12/01

【서울 교도】한국 여당 새누리당이 1일, 내년 4월 말 박근혜 대통령 퇴진과 6월 말 차기 대통령선거 실시 방침을 결정한 것과 관련해 야당 주도의 탄핵에 동조했던 새누리당 비주류파가 태도를 보류, 야당과 거리를 두기 시작했다. 성립이 불가피하다는 견해가 한때 거세졌던 탄핵의 성패는 불투명해졌다. 야당은 당초 목표했던 2일 탄핵소추안 표결을 단념했다.

박 대통령이 4월 말 퇴진을 수용할지가 새로운 쟁점이 됐다.

탄핵소추안 가결에는 여당에서 28명 이상이 찬성할 필요가 있다. 비주류파 간부는 1일, 동지는 35명 있다고 주장하면서도 “박 대통령의 생각을 들을 노력도 하지 않고 무조건 탄핵하는 것은 좋지 않다”고 말하며 탄핵에 대한 찬반을 보류. 같은 비주류파 중진인 김무성 전 당대표는 “4월말 대통령 퇴임으로 결정하면 굳이 탄핵을 하지 않아도 된다”라고 발언해 비주류파 내부의 분위기가 크게 달라졌음을 시사했다.

그러나 박 대통령이 바로 태도를 표명하지 않으면 비주류파에서 재차 탄핵으로 기우는 의원이 나올 여지도 남아있다. 야당은 계속해서 탄핵 찬성을 호소한다.

박 대통령의 4월 말 퇴진안은 전 국회 의장 등 정계 중진이 11월 27일 차기 대통령선거 준비 기간을 고려해서 처음으로 제언했다. 박 대통령은 29일, 대국민 담화에서 “임기 단축을 포함한 진퇴 문제를 국회의 결정에 맡기겠다”라며 시기를 명시하기 않고 임기 만료 전 퇴진 의향을 표명했다.

새누리당 비주류파는 박 대통령이 퇴진 시기를 표명하지 않으면 탄핵에 동조한다고 주장했지만 박 대통령에 가까운 당 주류파가 4월 말 퇴진를 수용, 당론으로 정해지면서 비주류파의 ‘조반(造反)’ 명분은 많이 약해졌다.

PAGE BACK

page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