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Japanese
  • Simplified Chinese
  • Traditional Chinese
  • English

모바일 버전

  • 표준
  • 대

Site Map

Kyodo News

韓 여당 비주류파, “대통령 직접 사퇴 시기 밝혀야” (종합)

16/11/30 15:49

  • 회동 전에 여야당 3당 간부와 포즈를 취하는 한국 국회의 정세균 의장(왼쪽 2번째)=30일 ,서울(연합=교도)【교도통신】2016/11/30

【서울 교도】한국의 박근혜 대통령이 국회에 자신의 진퇴를 맡기겠다며 임기 만료를 기다리지 않고 사임하겠다는 뜻을 표명한 것과 관련해, 여당 새누리당의 비주류파는 30일 오전 회의를 열고, 박 대통령에게 스스로 퇴진 시기를 제시하도록 촉구한다는 데 의견 일치를 보였다. 늦어도 내년 4월 말까지의 사임을 요구한다.

박 대통령의 퇴진을 위한 야당과의 협의가 합의점을 찾지 못하면 야당이 추진하는 탄핵 소추안에 찬성할 방침이라고 재차 확인했다. 야당 측은 탄핵 성립을 확실히 하기 위해 탄핵 소추안의 표결을 당초에 계획했던 12월 2일에서 국회 회기 말인 9일로 미룰 가능성이 커졌다.

여당의 비주류파가 사임 기한을 4월 말로 제시한 것은 조기 대선이 치러질 경우 자신들이 태세를 갖출 시간을 확보해야 한다는 점 등을 고려한 것으로 보인다. 여당의 주류파에 가까운 정진석 원내대표도 11월 30일, 4월 퇴진안을 골자로 여야당 협의를 열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야 3당은 이날 박 대통령이 제안한 ‘임기 단축’과 관련한 여야 협의에 응하지 않을 것이라 밝히고 탄핵을 추진한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

다만, 야당 제2당인 ‘국민의당’ 박지원 원내대표는 29일 밤, 탄핵의 주도권은 여당 비주류파에 있다고 지적. 2일에 표결하면 비주류파가 찬성으로 돌아서기 어렵지만, 9일까지는 설득이 가능하다는 인식을 밝히며, 표결을 늦춰야 한다는 생각을 나타냈다. 가결을 위해서는 여당에서 28명이 찬성해야 한다.

야당이 29일까지 마련한 탄핵 소추안의 초안에서는 박 대통령의 친구 최순실 피고와 관련된 의혹 외에도 2014년 세월호 침몰 사고에서의 정부 대응에 대해서도 국민의 생명을 보호해야 하는 헌법상 의무를 위반했다며 탄핵 이유에 담았다. 이에 대해서는 여당 비주류파에서 반대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어, 수정될 가능성도 있다.


PAGE BACK

page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