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Japanese
  • Simplified Chinese
  • Traditional Chinese
  • English

모바일 버전

  • 표준
  • 대

Site Map

Kyodo News
   >  조선반도 >  韓 언론, 박근혜 퇴진 표명에 평가 엇갈려…“간교한 술책”•“용단”

韓 언론, 박근혜 퇴진 표명에 평가 엇갈려…“간교한 술책”•“용단”

16/11/30 12:44

  • 박근혜 대통령이 사임할 의사를 표명한 것을 보도한 30일자 한국 신문.【교도통신】2016/11/30

【서울 교도】박근혜 한국 대통령이 29일 담화로 자신의 거취를 국회에 맡기겠다며 조건부로 사의를 표명한 것에 대해, 30일자 한국 각 일간지는 탄핵을 면하고자 하는 간교한 술책이라는 비난과 국정 혼란의 최소화를 위한 용단이라는 긍정적인 평가로 엇갈렸다.

진보계 한겨레 신문은 “진퇴는 박 대통령 자신이 결단하면 끝날 문제인데도 공을 정치권에 떠넘긴 이유는 자명하다. 박 대통령은 사퇴할 뜻이 눈곱만큼도 없는 상태”라고 지적하고 탄핵 저지가 목적이라며 비난했다.

보수계 동아일보도 박 대통령 임기 단축을 가능하게 하는 헌법 개정을 요구한 모양새라고 분석하면서, 박 대통령은 이미 대통령으로서의 정통성을 상실했다고 주장했다. “헌법에 명시된 탄핵 절차를 따르는 것이야 말로 헌정 질서에 맞는 ‘질서 있는 퇴진’”이라고 논했다.

또 다른 보수계 조선일보는 담화는 ‘사실상 하야 선언’이라고 보고 늦기는 했지만 용단이라고 평가했다. 장기간 혼란을 낳을 수 밖에 없는 탄핵은 피해야 할 것이라며 이른 시일 내로 국정을 정상화하기 위해서는 대통령 임기 단축과 차기 대통령 선거를 앞당기는 방법 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보수계 중앙일보도 박 대통령이 대통령직에서 버티면 버틸수록 국정이 혼란스러워 질 것이라고 지적하면서, 국회에서의 합의가 실현된다면 혼란을 최소화할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를 보였다.

PAGE BACK

page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