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Japanese
  • Simplified Chinese
  • Traditional Chinese
  • English

모바일 버전

  • 표준
  • 대

Site Map

Kyodo News
   >  조선반도 >  韓 검찰, 롯데 회장 일가 불구속 기소…비자금 수사는 ‘불발’(종합)

韓 검찰, 롯데 회장 일가 불구속 기소…비자금 수사는 ‘불발’(종합)

16/10/19 17:52

  • 서울중앙지법에 출두해 언론의 질문에 답하고 있는 롯데 그룹 신동빈 회장=9월 28일【교도통신】2016/10/19

【서울 교도】한국의 서울중앙지검은 19일, 한국 롯데 그룹의 시게미쓰 아키오(重光昭夫, 한국명 신동빈) 회장(61)과 형인 히로유키(宏之, 한국명 신동주) 전 롯데 홀딩스(HD) 부회장(62), 이들 형제의 아버지이자 그룹 창업자인 다케오(武雄, 한국명 신격호) 총괄회장(94)을 횡령 등의 죄 등으로 불구속 기소하고 일련의 수사를 종결했다.

검찰은 6월, 아키오 피고 등이 그룹의 기업내 거래를 통해 비자금을 조성하고 이를 바탕으로 이명박 전 정권에 로비 활동을 했다는 뇌물 제공 의혹 적발을 목적으로 수사에 착수. 하지만, 주요 의혹은 해명하지 못했고, 아키오 피고의 체포도 법원의 인정을 받지 못해 수사는 불발로 끝났다. 롯데는 브랜드 이미지가 크게 손상됐지만, 최고경영자의 체포로 경영 의사결정에 공백이 생기는 사태는 모면했다. 부자 3명의 기소 내용은, 실제로 업무를 행하지 않고 있는 히로유키 피고 등에게 임원 급여 명목으로 그룹 측에 총 500억 원을 지급하게 했다는 특정범죄가중처벌법 상의 횡령죄 등이다. 다케오 피고는 장녀인 신영자 피고(74, 배임죄 등으로 공판 중)와 사실혼 상대인 서미경 피고(탈세로 불구속 기소) 등에게 HD 주식을 양도할 때 관련된 세금 약 850억 원을 회피한 죄로도 기소. 아키오 피고는 신영자 피고 등에게 계열사가 가진 영업권을 부당하게 싼 가격으로 매각하는 등 그룹에 약 1200억 원의 손해를 끼쳤다는 배임죄도 적용됐다. HD는 일본의 사업을 총괄하고 있어, HD 부회장도 맡고 있는 아키오 피고는 일•한 양쪽에서 롯데 사업을 장악하고 있다. 다케오 피고는 고령과 건강 문제로 경영에서 이미 물러나 있다.

PAGE BACK

page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