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Japanese
  • Simplified Chinese
  • Traditional Chinese
  • English

모바일 버전

  • 표준
  • 대

Site Map

Kyodo News

日 정부, “이코모스 추가 권고 없었다”…조선일보 보도 ‘부정’

15/05/24 14:43

한국의 조선일보는 23일, 세계문화유산에 등재될 전망인 ‘메이지(明治) 일본의 산업혁명유산’(후쿠오카=福岡 등 8개현)에 대해, 유엔교육과학문화기구(유네스코)의 자문기관이 일본 정부에 “역사의 전모를 알 수 있게 해주는 해석 전략을” 준비하라는 점을 요구하며 추가 권고를 했다고 보도했다. 복수의 정부 관계자는 이날, 교도통신의 취재에 대해 “자문기관으로부터 그러한 연락은 받지 않았다”고 말했다.

자문기관인 국제기념물유적협의회(이코모스)는 4일, 산업혁명유산을 세계문화유산에 등재하도록 유네스코에 권고했다. 그러나 한국 정부는 등재 대상인 23개 시설 가운데 7개 시설에 조선(한)반도 출신자가 강제징용됐었다며 등재를 반대. 조선일보는 이코모스가 15일에 권고안을 작성해 일본 정부에 전달했다고 보도한 뒤 “침략과 수탈이라는 사실도 조명하고 기억해야 한다는 점을 인정한 것”이라고 부연했다.

이코모스는 4일 공표한 권고 문서에서 “각 시설의 역사 전체를 이해할 수 있도록 설명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지적, 일본 정부에 2017년 12월 1일까지 검토 결과를 보고하라고 요청했다.

정부 관계자는 이 지적에 대해 “특별히 징용의 역사를 명시하도록 요구한 것이라고는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 이후에도 추가 권고나 지시 등은 없었다고 한다.

일본 측은 산업혁명유산이 대상으로 한 시대는 1850년대에서 1910년까지로, 강제징용이 있었던 시대와는 다르다며 이해를 요청하고 있다.【교도통신】

PAGE BACK

page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