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yodo News
  • Japanese
  • Simplified Chinese
  • Traditional Chinese
  • English
  • 표준
  • 대

Site Map

   >  조선반도 >  日北 적십자, 베이징서 실무협의…일본인 유골 회수문제 논의(종합)

日北 적십자, 베이징서 실무협의…일본인 유골 회수문제 논의(종합)

12/08/09 19:03

  • 日北 적십자 실무협의에 참석 중인 북조선(북한) 조선적십자회 참석자=9일 오후, 베이징【교도통신】2012/08/09

【베이징 교도】일본 적십자사와 북조선(북한)의 조선 적십자회는 9일, 2차대전 종전 전후의혼란기에 현재의 북조선 지역에 잔류한 뒤 사망한 일본인의 유골 회수와 유족의 묘역 방문과 관련해 베이징(北京)에서 실무협의를 시작했다. 일본과 북조선의 적십자가 정식협의의 기회를 가진 것은 10년 만으로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 위원장의 신 체제가 출범한 이후 처음이다.

일본인 납치피해자 문제는 언급되지 않을 예정이나 북조선 측이 김정은 제1 위원장의 대일(對日) 정책의 한 단면을 시사할 가능성은 있다. 이번 협의는 8월 10일까지 진행되며 협의 결과에 따라서는 현재 중단중인 日北 정부간 대화 재개를 위한 기반 다지기가 추진될 가능성도 있다.

日北 적십자의 협의가 성사된 것은 평양에서 일본인 행방불명자 안부확인을 위해 양측이 의견을 교환한 2002년 8월 이후 처음이다. 이번 협의에서는 日北 양측에서 3명씩의 관계자가 참석했으며 정부 관계자는 동석하지 않았다.

日北 양국은 유골 문제에 대해 지난 2008년 8월에 중국 선양(瀋陽)에서 협의를 한 이후 이 문제를 현재 중단중인 정부간 대화와 직접 연결시키지 않는다는 입장을 견지하고 있다. 특히 일본 측은 “일본인 납치피해자 문제가 등한시 될 수 있다”며 유골문제가 선행되는 것에 대한 경계감도 크다.

한편 日北 양국은 이 문제가 ‘인도적인 문제’라는 점에 대해 공통된 인식을 가지고 있으며 향후 협의가 이어질 전망이다. 이를 위한 접촉이 이어지는 가운데 양 측이 현재의 고착상태를 풀기 위한 대책을 찾으려는 움직임도 나올 것으로 전망된다.

일본측 참가자인 다사카 오사무(田坂治) 일본 적십자 국제부장은 협의를 앞두고 기자단에게 “구체적인 내용은 정부 관여 하에 논의하지 않으면 진행될 수 없다”며 이번 실무협의를 통해 정부 관계자도 참석하는 다음 접촉을 위한 조율까지 논의를 진행시키고 싶다는 의향을 시사했다.

한편 북조선측이 일본인 유골회수 문제에 대해 긍정적인 자세를 표명하기 시작한 것은 지난해부터다. 올해 6월에는 <교도통신>등 일부 일본 언론을 대상으로 일본인들이 매장된 것으로 알려진 평양 시내 2개 장소를 공개하기도 했다.

일본에서도 북조선에서 일본으로 돌아온 귀국자들로 구성된 단체들이 문제해결을 호소하는 활동을 활발히 진행하고 있으며 이에 따라 일본이 7월 하순께 북조선측에 의견교환을 요청해 이번 실무협의가 성사됐다.

PAGE BACK

page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