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Japanese
  • Simplified Chinese
  • Traditional Chinese
  • English

모바일 버전

  • 표준
  • 대

Site Map

Kyodo News

美 부시 “북핵•인권 적극 관여하라”, 트럼프 차기 정권에 요구

16/11/30 12:28

【워싱턴 교도】공화당의 조지 부시 전 미국 대통령은 29일, 텍사스주(州)에서 개최된 북조선(북한) 관련 포럼에서 강연, 도널드 트럼프 차기 정권에 북조선의 핵문제와 인권문제에 적극적으로 관여할 것을 요구했다.

부시는 북조선에 대해 핵•미사일 기술을 진전시키고 있어 “심각한 안전보장상의 위협”이라고 지적했다. 또한 국민을 탄압하고 굶게 하고 있으며 “국가 전체가 잔인한 간수가 운영하는 교도소”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북조선을 둘러싼 문제를 “간단하게 해결할 수 있는 정책 같은 건 없다”고 강조. “새로운 정권은 정책 방향을 결정할 권리가 있지만, 선택해서는 안 되는 길이 있다. 그것은 북조선을 방치하는 것이다”고 못을 박았다. 미국은 북조선의 폭주를 저지하는 국제적인 협력 체제를 구축하기 위해 지도력을 발휘해야 한다고도 호소했다.

부시는 대통령 재임중에 북조선과 이란, 이라크를 ‘악의 축’이라고 비난하고, 인권 상황이 개선되지 않는 한 인도지원 이외의 대북 원조를 금지하는 북조선인권법에 2004년 서명했다. 이번 대선에서는 트럼프 당선자의 과격한 언동에 반발해 투표를 기권, 강연에서 트럼프의 이름에는 언급하지 않았다.

포럼은 북조선 인권문제 이외에 미국의 사회문제 등을 연구하는 ‘조지 W 부시 협회’가 주최했다. 미국에 거주하는 북조선탈출주민(탈북자)이 북조선에서의 체험을 증언하고 전문가들이 논의했다.

PAGE BACK

page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