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yodo News
  • Japanese
  • Simplified Chinese
  • Traditional Chinese
  • English
  • 虫眼鏡
  • 표준
  • 대

Site Map

   >  기획・특집 >  【표층심층】G8 정상회의…‘그리스 유로존 잔류 지지’ 선언
Category

【표층심층】G8 정상회의…‘그리스 유로존 잔류 지지’ 선언

12/05/21 12:50

【워싱턴•도쿄 교도】그리스 정국혼란으로 인해 금융시장의 긴장이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주요 8개국(G8) 정상회의는 19일, 그리스 측에 긴축재정 정책 실시 등 합의사항 준수 및 유로존 잔류를 촉구하는 정상선언을 채택했다. G8이 인도적인 문제와 안전보장 관련 이외에 특정국을 거론하는 것은 이례적이다. 그리스 문제와 관련해 세계 경제가 다시 한번 혼란에 빠질 수도 있다는 위기감을 배경에 두고 압력을 가한 셈이다.

▽전면 하락세

그리스에서의 재선거가 확실해진 지난 14일 이후, 일본과 유럽, 미국 등의 주식시장에서는 전면적인 하락세를 보였다. 도쿄(東京)증시는 닛케이(日経)평균주가의 경우 18일 종가가 올해 최대 하락폭을 기록했다. 유로도 약 3개월 만에 1유로=100엔선이 붕괴되기 직전까지 떨어지는 등 ‘전형적인 공황상태’(런던증시 관계자)를 보였다.

그리스에서는 지난 6일 실시된 총선거에서 유럽연합(EU) 등에 의한 금융지원을 조건으로 한 긴축재정책을 거부하려는 세력이 약진했다. 긴축재정책을 추진해 온 구 연립여당이 과반수를 채우지 못한데다가 새로운 연정구성 협상도 결렬된 터라 오는 6월 17일에 재선거를 실시하기로 했다.

재선거를 통해 긴축재정 반대파에 의한 정권이 출범한다면 이제까지 취해 온 그리스 구제책이 수포로 돌아갈 뿐만아니라 지원이 끊긴 그리스가 구 통화인 드라크마로 돌아갈 경우 유럽 단일통화 유로화 자체가 붕괴될 수 있다. G8 측의 대응에 시장이 주목하고 있다.

“그리스는 (EU 등과의) 합의를 존중해 유로존에 남아야 한다.”
이제까지 그리스 문제와는 거리를 두고 있던 오바마 미국 대통령도 19일 회의 폐막 후 기자회견에서 이렇게 밝혔다. 유럽 전체로 위기가 확대될 경우 둔화 경향에 있는 미국 경제의 속도를 잃게 만들 것이고, 오는 11월 실시될 대선에서 자신의 재선에 있어 위기로 작용할지도 모른다고 우려했기 때문이다.

▽온도차

그리스도 민주주의 국가인 탓에 G8은 노골적인 내정간섭을 할 수 없다. 주요국들은 “재선거로는 긴축재정 정책 찬반 여부가 아닌 유로존 잔류 혹은 이탈이 걸려있다는 점을 그리스 국민에게 호소하는 방법을 통해 긴축재정책 수용을 스스로 선택하게 해야 한다”(노다 요시히코=野田佳彦 수상 관계소식통)는 의견에 일치했다.

다만 그리스 측에 얼마나 강력하게 유로존 잔류를 촉구할지에 대해 G8 사이에서는 온도차도 드러냈다. 한 정상은 “너무 잔류지지 만을 요구하면 그리스가 반대로 지원조건 완화에 편승할 수도 있다”고 주장하며 냉정하게 대응할 태도도 내비쳤다.

유럽 각국은 앞으로도 오는 23일 열릴 EU긴급정상회의를 시작으로 재선거까지 모든 기회를 이용해 압력을 가할 방침이다. 하지만 재선거까지 그리스 국민이 긴축재정 정책을 수용하도록 움직일 수 있을지 여부는 섣불리 예단할 수 없다.

▽예측불허의 사태

<다우존스통신>에 따르면 그리스에서는 14일, 하루동안 약 7억 유로(약 1조 3백억 원)의 예금인출 사태가 발생했다. 이런 경향이 계속되면 1년 내로 그리스 국내 거주자 및 기업의 은행 예금이 바닥을 드러내게 될 것이다.

유로화 예금이 어느 날 갑자기 드라크마로 바뀌어 가치가 폭락하는 사태를 우려한 사람들이 예금인출을 위해 은행에 몰려드는 사태가 현실로 다가올 경우 그리스 금융시스템은 재선거 전에 붕괴될 수 있다.

그리스 문제는 일본으로서도 남의 일이 아니다. 그리스 재정 정상화가 암초에 부딪칠 경우 엔화가치 상승이 한층 더 가속될 것이고, 동일본대지진 부흥사업이 순풍으로 작용해 경기가 회복되고 있는 일본 경제에 큰 타격을 줄 것이기 때문이다.

“예상치 못했다는 정도로 끝날 문제가 아니다” 노다 수상은 19일, 유럽 각국 정상에게 예측불허의 사태에 대비할 것을 강력히 요구했다.

PAGE BACK

pagetop
런던 올림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