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yodo News
  • Japanese
  • Simplified Chinese
  • Traditional Chinese
  • English
  • 虫眼鏡
  • 표준
  • 대

Site Map

   >  기획・특집 > 【기획/의료신세기】日 진료명세서 활용, ”병원•환자 의식개혁이 열쇠”
Category

【기획/의료신세기】日 진료명세서 활용, ”병원•환자 의식개혁이 열쇠”

11/11/06 20:47

환자의 40%가 "난해"
진료 명세서, 활용이 과제
발행 의무화 후 1년 반

병원에서 받은 치료와 검사 내용, 처방전 등이 적힌 '진료 명세서'. 2010년 4월부터 거의 모든 의료기관에 발행이 의무화 됐지만 후생노동성이 최근 정리한 일본 전국의 실태 조사에 따르면 명세서를 받은 환자의 40%가 "내용이 어렵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사용되고 있는 용어가 전문적이며 어려운 것이 가장 큰 이유이다. 유효하게 활용하기 위해서는 병원, 환자 양측의 의식 개혁이 요구될 것으로 보인다.

▽쓰레기통 속으로
"일단 받긴 받지만...". 9월 중순, 교토민의연중앙병원(京都民医連中央病院, 교토시)의 산부인과에서 진찰을 받은 여성(39세)은 회계창구에서 명세서를 받으며 난처한 표정을 지었다.

이 병원에서는 8월, 후생노동성의 조사와는 별도로 입원 및 외래 환자 약 1,000명에게 독자적인 의견 조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60%가 "일정 기간 보존하고 있다"고 대답했지만 "봐도 뭐가 뭔지 모르겠다" "쌓여 가기만 한다"는 등 부정적인 의견도 눈에 띄었다.

후생노동성이 9월에 발표한 전국 약 1,500개 병원 조사 결과에 따르면, 입원 환자의 약 40%, 외래 환자의 약 30%가 "내용이 어렵다"고 대답했다. 병원 측에서도 "집에 가는 길에 편의점 쓰레기통에 버리는 환자가 있다"는 등 필요성에 의문을 제기하는 의견이 있었다.

▽설명 위한 장치를
명세서에는 의료기관이 진료비를 건강보험조합에 청구할 때 필요한 항목을 기재. 정맥 주사의 성분과 검사 항목까지 정식 명칭으로 명기돼 있어 "의료의 투명성이 확보된다"는 주장으로 환자 단체 등이 명세서 발행 의무화를 요구해왔다.

하지만 의약품명 등과 더불어 '생화학적검사 판단요금' '검체검사 관리가산' 등 일반인에게는 전혀 낯선 전문 용어도 많다. 의료 현장에서는 "모든 환자에게 발행하는 것은 종이 낭비다. 희망자들에게만 발행하면 되지 않는가"라는 의견도 강하게 남아있다.

가나가와현(神奈川県) 보험의협회는 2010년 3월, "명세서 내용은 난해한 용어와 복잡한 규칙에 따른 기재로 (병원은) 환자에게 설명을 해야 하며 접수 창구가 혼잡해지고 대기 시간이 길어진다"는 등의 주장을 내세워 명세서 발행 의무화에 반대하는 진정서를 후생노동성에 제출했다.

교토민의연중앙병원의 요시나카 다케시(吉中丈志) 원장은 "의료 측에는 오랫동안 치료 내용을 적극적으로 환자에게 '알린다'는 습관이 없었다"고 지적. 건강보험조합 등과 협력해 명세서 항목을 환자에게 알기 쉽게 설명하기 위한 장치 만들기가 필요하다고 호소했다.

▽자신을 위해
환자 입장에서 명세서를 적극적으로 활용하려는 움직임도 나타나고 있다.

연합은 "명세서를 받아 잘 보관하자"라고 쓰인 명함 크기 카드를 작성해 9월부터 약 700만명의 조합원에게 배부하기 시작했다. 환자의 이점으로서 /(1)/의약품의 부작용이 밝혀졌을 경우 자신에 대한 처방 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2)/치료 내용을 정확히 파악해 의사로부터 설득력 있는 설명을 들을 수 있다/(3)/다른 의사에게 의견을 듣는 '세컨드 오피니언(second opinion)'에 활용할 수 있다...등을 주장했다.

시노하라 준코(篠原淳子) 연합생활복지국장은 "지금까지 환자는 의사로부터 설명을 일방적으로 들을 뿐이었다. 모르기 때문에 (명세서를) 안 보는 게 아니라 전문용어를 인터넷에서 검색 하는 등 자기 자신의 건강정보로 써 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진료기록 공개 등에 오랫동안 주력해 온 '의료정보의 공개•개시를 요구하는 시민모임'의 가쓰무라 히사시(勝村久司)는 의료에 관한 정보제공이 지금까지는 모두 의사의 재량에 맡겨져 왔다고 지적. 명세서 발행이 의무화된 의의에 대해서 "약해와 의료피해, 부정청구 등의 배경에는 의료비 명세조차 모르는 불투명성이 있었다. 환자가 명세서를 계기로 여러 가지 정보를 얻게 됨으로써 진정한 의미에서 의사와의 신뢰 관계를 구축할 수 있다"고 말했다. 【교도통신】

【】 Source

Category

PAGE BACK

pagetop
동일본대지진 원전사고